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대웅제약-생명硏 손잡고 신약개발 성공률 높인다

임상단계별 모델링 공동연구, 비용·기간 단축 목표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6-20 18:27  | 수정 : 2019-06-20 18:2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대웅제약이 지난 13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실험동물자원센터와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에 관한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대웅제약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13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하 ‘생명硏’) 실험동물자원센터와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에 관한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웅제약과 생명硏 실험동물자원센터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법을 활용한 약물동태 및 약효 예측 ▲임상용량 설정 ▲약물간 상호작용 예측 ▲특정 인구 집단에서의 약물 동태 예측에 관한 기술개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기법을 대웅제약의 신약 및 신제품 개발에 적극 활용할 방침을 정하고 있다. 모델링 및 시뮬레이션 기술은 임상 기간 및 비용을 축소하거나 전체 개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연구 기술로 최근 글로벌 제약업계 성공사례가 늘고 있는 추세다. FDA에서도 이에 대한 활용을 신약개발 가이드라인으로 권고하고 있다.

 

생명硏 실험동물자원센터는 국내 실험동물자원의 선진화 및 활용을 위한 국가적 인프라 구축과 지원을 선도하고 있다. 대웅제약과 공동연구에 나서는 연구책임자 이경륜 박사는 신약개발에서 비임상 및 임상에서의 약물동태를 수학적 모델링과 시뮬레이션 기법을 통한 해석·예측 연구를 수행하는 전문가다.

 

대웅제약 박현진 개발·글로벌 사업본부장은 “생명공학연구원과의 산연 협력을 통해 신약개발을 위한 오픈콜라보레이션과 다양한 연구분야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웅제약은 공동연구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하며 추후 신약개발 단계에서 합리적 의사결정과 올바른 개발 방향 제시를 위해 이번 연구 기술을 적극 활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생명硏 김형진 실험동물자원센터장은 “바이오 인프라와 대웅제약의 개방형 협업 연구 비전이 국민 삶의 질 향상과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신약개발 연구 협력과 인력 교류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에 이어 위궤양, 섬유증, 당뇨병, 난청, 만성통증, 자가면역, 줄기세포 등 만성 난치성 분야의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갖추고 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대웅제약 #전승호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명硏 #실험동물자원센터 #모델링 #시뮬레이션 #공동연구개발 #업무협약 #체결 #임상용량 #상호작용 #약물동태 #예측 #글로벌 #제약업계 #미국 #FDA #신약개발 #가이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