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젊은 전립선암 환자 예후 고령자보다 나빠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6-22 13:27  | 수정 : 2019-06-22 13:2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젊은 전립선암 환자의 예후가 좋지 못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정문수 비뇨기과 교수. 사진=국제성모병원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최근 비뇨기과 정문수 교수가 ‘근치적 전립선절제술을 받은 50세 미만 전립선암 환자의 병리학적 특성’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은 연세대학교 신촌·강남세브란스병원,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아주대학교병원 등이 참여한 다기관 연구다.

 

국내 5대 남성암 중 하나인 전립선암은 주로 60세 이상의 고령에서 호발하는 질환이다. 실제로 2015 국가암등록사업 연례 보고서를 보면 전체 전립선 환자(10212명)의 91%가 60세 이상의 고령 환자였다.

 

정문수 국제성모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젊은 전립선암 환자들에 대한 기존 연구는 주로 진단 당시 이미 전이가 진행된 환자들의 예후에 대한 연구만 있다”며 “특히 서구에 비해 악성도가 높은 동양인들에 대한 연구는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고 이번 연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50세 미만의 젊은 전립선암 환자군과 50세 이상 환자군 사이의 ▲T병기 ▲글리슨 점수 ▲글리슨 점수 상향율 ▲생화학적 재발률 등의 차이를 분석한 논문이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근치적 전립선절제술을 받은 50세 미만 젊은 전립선암 환자 75명과 50세 이상 전립선암 환자 547명의 병리학적 결과의 차이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젊은 전립선암 환자는 예후가 좋을 것’이라는 최근 서구의 보고와는 달리 50세 미만의 젊은 전립선암 환자들의 병리 특성이 고령군에 비해 더 좋은 결과를 보이지 않았다. 암이 조직 주변으로 얼마나 침범했는지를 보여주는 T병기에서 젊은 환자군의 69.3%가 암이 전립선 내에 침범한 T2병기를 보였으며 전립선 피막을 침윤한 T3병기 이상의 비율도 30.7%였다. 50세 이상 환자는 68%가 T2병기, 32%가 T3병기로 젊은 환자와 고령 환자 사이의 T병기는 차이가 없었다.

 

또한 생화학적 5년 재발률도 젊은 환자(28.3%)와 고령 환자(26.7%)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전립선암의 악성도를 나타내는 글리슨 점수에서도 젊은 환자군의 절반인 49.4%가 7점(악성도 중간)을 보였으며 13.3%가 8점 이상(악성도 높음)이었다.


정문수 교수는 “50세 미만의 전립선암 환자를 젊다고 가볍게 생각하는 것은 금물”이라며 “이러한 비교적 젊은 남성들에 대한 적극적인 PSA 조기검진과 전립선암 진단 이후 적극적인 감시를 시행하는 기준의 재정립 등 현재의 임상 진료 지침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국내에서 발행되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 Korean Med Sci.) 3월호에 게재됐다.


yhj@healthi.kr

 

#정문수교수 #비뇨기과 #국제성모병원 #가톨릭관동대학 #전립선암 #연구 #대한의학회지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