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호스피스완화의료 유형·질환 국제수준으로 확대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6-24 16:27  | 수정 : 2019-06-24 16:2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정부가 호스피스 대상 질환과 서비스 유형을 확대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1일 국가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심의를 거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1차 5개년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을 24일 발표했다.

 

현재는 호스피스 전문병동에 입원하는 형태가 중심이나, 유형별 시범사업 평가를 거쳐 가정형(2020년), 자문형(2021년), 소아청소년형(2021년)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 유형을 제도화하게 된다.


 
특히 가정형·자문형 서비스 기관을 5년 동안 약 두 배 확충하고, 이 외에도 국외 사례를 반영해 외래형, 지역사회형 등 다양한 유형의 모형을 개발할 예정이다. 

 

말기암, 후천성면역결핍증,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 만성간경화 등 4개 질환으로 한정된 호스피스 대상도 국제수준으로 확대한다.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 만성간경화증 등과 같은  특정 질환별 진단명 중심에서 만성호흡부전, 만성간부전 등 폐․간 등 장기별 질환군중심으로 확대하고 WHO 권고 등 국제동향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제도 활성화를 위해 연명의료 결정 기관 요건인 의료기관윤리위원회 설치를 4년 뒤인 2023년 800곳까지 늘린다.

 

의료기관인증평가, 의료질평가 등 평가지표에 의료기관윤리위원회 설치·위탁 관련 사항을 추가해 등록을 독려하고 소규모 의료기관이 공용윤리위원회 협약 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명의료 상담 제공 및 결정·이행 등에 대해선 건강보험 수가를 반영하고, 임종기 돌봄계획 상담 기회를 높이기 위한 표준 모형 개발 및 절차 개선도 추진한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호스피스와 연명의료에 대해 정부차원의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이번 계획을 계기로 호스피스 서비스의 확충, 연명의료결정제도의 정착 등 생애말기에 대한 체계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번 종합계획의 세부 시행은 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를 통해 추진과제별로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yhj@healthi.kr

 

#호스피스 #연명의료 #복지부 #종합대책 #질환확대 #서비스유형확대 #공공보건정책과 #윤태호정책관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