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현장] 장기기증 2년째 하락..."순환정지후 장기기증 도입 시급"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6-26 00:00  | 수정 : 2019-06-26 00:0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중원장은 25일 기증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주춤하고 있는 장기기증율 위한 중기적 대책으로 순환정지후 장기기증 활성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헬스앤라이프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2년째 장기기증율이 감소세를 보이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책으로 '순환정지후 장기기증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25일  기자간담회에서 주춤하고 있는 장기기증율 제고를 위한 중기적 대책으로 순환정지후 장기기증을 강조했다.

 

순환정지후 장기기증(DCD·Donation after Circulatory Death)란 심장사로 인해 혈액순환이 멈춘 환자로부터 장기를 기증하는 것을 의미한다. 순환정지 시기에 따라 심폐 기능이 소실된 상태에서 사망을 선언한 후 장기를 구득하는 것이다.

 

사망 판정 후 기증의 범주는 환자상태에 따라 4가지 범주로 나뉜다. Ⅰ 응급실에 도착 했을 때 이미 사망에 이른 상태, Ⅱ 응급실에 도착해 심폐소생술을 진행했지만 회복이 안되는 상태, Ⅲ 중환자실이나 응급실에서 생명유지장치 제거 시 심정지가 예측되는 상태, Ⅳ 중환자실이나 응급실에 있는 뇌사자에게 심정지가 발생한 상태 등이다. 
 

 

조 원장은 "현재 우리나라는 범주 4인 뇌사자에서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에 한해서만 기증이 가능한 반면 스페인 등 유럽은 1, 2번 위주로 기능을 진행하며 최근엔 3도 진행하고 있다. 미국은 3중 뇌사 상태는 아니지만 심정지가 예측되는 상황에서 연명의료중단 결정으로 사망 선언이 되면 그 이후 기증이 이뤄진다"며 "우리도 신경학적 범주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외국은 DCD가 보편화돼 중요한 장기기증의 통로로 자리잡고 있다. 스페인의 경우 2013년 DCD기능이 9.6%였으나, 2017년 26%가지 증가했다. 네덜란드, 영국 등 유럽은 전체 기증 중 DCD 기증이 40~50%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은 32%를 차지한다.

 

조원현 원장은 "2000년 장기 이식에 관한 법률 제정 이후 10배가 넘는 기증 성과를 이뤘지만 의학기술 발전과 치료제 개발로 뇌사 풀이 점점 줄어 장기이식 수요를 따라갈 수 없어 매일 5.2명의 이식 대기 중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기증 속도보다 더 빠르게 이식 대기자가 늘고 있는 만큼 이 간극을 메우기 위해선 새로운 방향 모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원장이 제시한 대표적인 중장기적 새로운 방향이 바로 'DCD'다. 그는 "우리나라는 심장사만을 사망으로 인정하고 있다. 뇌사에 대한 인식부족으로 뇌사장기기증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죽음에 대한 정의부터 재정립해 국민의 공감대를 얻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법안 마련으로 심장사로 돌아가시는 분들이 숭고한 나눔을 할 수 있도록 DCD도입 추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yhj@healthi.kr

 

#장기조직기증원 #조원현원장 #장기이식 #DCD #뇌사 #순환정지후장기기증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