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GSK 호흡기부서 출범 50주년 기념행사 가져

1969년 세계 최초 선택형 속효성 베타2 아드레날린 촉진제 도입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6-26 14:27  | 수정 : 2019-06-26 14:2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호흡기부서 출범 50주년 행사를 기념하고 있는 GSK 임직원들.
사진=GSK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GSK(한국법인 사장 줄리엔 샘슨)는 자사의 호흡기부서 출범 50주년을 기념해 지난 25일 임직원 대상으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GSK는 1969년 세계 최초의 선택형 속효성 베타2 아드레날린 촉진제 도입을 시작으로 지난 50여년 동안 알레르기 비염 치료제, 천식치료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치료제에 이르기까지 호흡기 분야에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해 환자들이 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이날은 GSK 임직원들이 호흡기질환 환자들의 건강한 숨을 기원하며 호흡기부서 50주년 기념 대형 케이크를 커팅하는 행사로 시작됐다. 이후 임직원들의 기증 물품을 통한 기부금 모금 행사도 진행됐다. 해당 수익금은 ‘세이브 더 칠드런’에 기부될 예정이다. 또 임직원들은 천식과 COPD 등 호흡기질환 및 치료제에 대한 퀴즈 이벤트에 참여하며 치료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GSK 한국법인 이규남 마케팅 상무는 “최근 미세먼지 악화 등으로 호흡기질환 환자가 나날이 늘고 있다. 호흡기질환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사회경제적으로도 커다란 손실을 유발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가 중요하다”며 “GSK는 향후 환자들이 더 건강한 숨을 쉴 수 있도록 치료제 연구개발에 더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표적인 만성 호흡기질환으로 천식과 COPD가 있다. 우리나라 천식 환자의 표준화 사망률은 10만명 당 4.9명으로 OECD 평균(1.3명) 대비 높다. OECD 가입국 중 천식 사망률은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COPD는 만성 기관지염이나 폐기종을 포함하는 폐질환으로써 환자들은 호흡곤란, 폐 기능 제한과 운동능력 저하 등의 증상을 보인다.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국내 40세 이상 성인의 COPD 유병률은 13.3%에 달한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GSK #호흡기부서 #출범 #50주년 #임직원 #기념행사 #1969년 #세계최초 #선택형 #속효성 #베타2 #아드레날린 #촉진제 #도입 #알레르기 #비염치료제 #천식치료제 #만성폐쇄성폐질환 #COPD #호흡기 #기부금 #세이브더칠드런 #미세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