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한국당 요청에 복지위 법안소위 연기

내주 초 개최 예정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6-26 19:06  | 수정 : 2019-06-26 19:0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26일부터 28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복지위 법안소위가 자유한국당 요청에 따라 다음 주 초로 연기됐다.
사진=헬스앤라이프DB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가 다음 주 초로 연기됐다. 원래 26일부터 28일까지 복지위 법안소위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자유한국당 요청에 따라 연기된 것이다.

 

기동민 법안소위원장은 "26~28일로 예정됐던 제 369회 임시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는 자유한국당 측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야당 간사들과의 협의 끝에 회의 연기를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1일 자유한국당 의원을 제외한 여야 의원의 개회요구로 보건복지위 전체회의가 개최됐고, 26~28일 까지 법안소위를 열어 총 66건의 법안을 심사할 예정이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자유한국당이 법안소위에 불참해도 법안소위를 강행하기로 정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측이 법안소위 연기 요청을 하자 여야 4당이 수용해 결국 법안소위가 연기된 것이다.

 

기동민 위원장은 "이번 주까지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다음 주 초 법안소위를 개최할 것이며, 보건복지위 소관 민생법안이 산적한 만큼 자유한국당의 결단과 동참을 바란다"고 요구했다.


yhj@healthi.kr

 

#복지위 #법안소위 #기동민 #국회정상화 #자유한국당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