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약업계 3단체 ‘의약품 긴급구호 설치 운영’ 결정

제10차 상임이사회, 北 주민에 상시 의약품 지원도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6-29 11:21  | 수정 : 2019-06-29 11:2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대한약사회는 27일 제10차 상임이사회를 열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의약품 긴급 구호기구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사진=대한약사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27일 제10차 상임이사회를 열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의약품 긴급 구호기구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국내외 긴급 재난 발생시 약업계 공동으로 긴급 구호단을 파견해 조속한 피해 복구와 피해자들의 건강 회복을 지원하는 한편, 의약품 생산시설이 열악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상시적 의약품 지원체계를 구축해 북한 주민의 건강권을 증진하고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남북 약업단체의 협조 관계 형성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김대업 회장은 “지난 4월 발생한 강원지역 대규모 산불사태 등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화된 의약품 지원 및 구호활동에 어려움이 있었던 바, 의약품 지원 창구 일원화 및 효율적인 지원시스템 마련의 필요성에 대한약사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3개 단체의 회장들이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약업계 의약품 긴급 구호 네트워크’로 명명될 예정인 해당 기구는 각 협회별 의결 절차를 거쳐 7월 중 3개 단체 MOU를 체결하고 정식 출범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약국 청구소프트웨어 신규 개발 TF를 구성키로 했다. 박희성 정보통신이사는 “기존 PIT3000 문제점을 개선하는 한편, 보다 안정적이고 약국 업무에 최적화된 신규 청구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로 의결했다. 신규 개발 기획·전략 수립 및 방향성 제시 등의 자문을 위해 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약국․정책 관련 담당 부회장 및 상임이사,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는 TF는 금년 내 개발 완료 및 내년 초 프로그램 출시를 목표로 운영될 계획이다.

 

이어 대구 동산병원 내 불법약국 대응 소송비용 지원 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약사법 제20조 제5항에 의거 병원부지 및 시설 내 약국개설이 제한되나 지난 3월 대구 달서구 구정조정위원회를 통해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과 인접한 동 대학 법인 소유 건물에 약국개설이 허용된 바 있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대구지부와 협조해 법률자문 지원, 고문변호사 파견,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독려 등 대응해 왔으며 창원경상대학교 사례와 같이 대구지부에도 법률대리인 소송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2019 전국 임·직원 수첩 제작·배포 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봉사약국 운영 및 입장권 구매 지원 건 ▲SNS를 통한 약사직능 및 정책 홍보 대행 계약 체결에 관한 건 ▲약바로쓰기운동본부 교구 제작 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상정된 안건심의 외에도 전성분표시제, 산업약사회 설립, 개인정보보호자율점검, 사이버연수원 설립 등 각 위원회별 현안 및 진행사업에 대한 경과보고를 통해 39대 집행부의 회무 상황을 점검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대한약사회 #김대업 #제10차 #상임이사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업무협약 #의약품 #구호기구 #운영 #설치 #재난 #구호단 #북한주민 #통일 #산불사태 #구호활동 #지원시스템 #네트워크 #MOU #약국 #청구소프트웨어 #PIT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