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협회

오송재단, 설립 이래 최초 경영평가 A등급 달성

지난해 B등급서 향상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6-30 10:31  | 수정 : 2019-06-30 10:3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이하 오송재단)은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8년도 기타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재단 설립 이래 최초로 A등급(우수등급)을 달성했다.

 

총 16개 보건복지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이번 평가에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포함한 5개 기관이 A등급을 획득했다. 오송재단은 지난해 경영평가 B등급에서 올해 A등급으로 향상됐다.

 

이번 성과는 지난해 부임한 박구선 이사장을 중심으로 해 기관 설립목적과 정부 국정과제를 반영한 경영전략체계를 재정비하고, 안정적 경영기반 확립과 주요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에 따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평가결과에 대해 오송재단은 ▲일자리 창출, 상생과 협력, 안전 등 사회적 가치 실현 성과 ▲지역·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재정 지원 및 기업경쟁력 강화 기여 ▲혁신 전담조직 신설 등 조직 혁신을 위한 다양한 노력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오송재단의 대표적 성과는 ▲혈중반감기 연장기술의 1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 체결 ▲중소·벤처 맞춤 지원을 위한 신약센터 내 공동기기실 개소 및 장비 무료개방 ▲연구원 기술창업 1호 기업 탄생을 통한 공공투자와 민간투자가 결합한 제3섹터 사업의 성공적 사업화 모델 제시 ▲맞춤형 전임상시험 평가를 통한 식약처 제조허가 획득 지원 ▲국내 중소기업 개발 바이오의약품 유럽 임상3상 허가신청 지원 등이다.

 

박구선 이사장은 “재단 전 임직원이 사회적 가치창출과 혁신성장,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한 결과로 직원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재단 본연의 목적과 역할인 연구 활성화 지원과 바이오 의료산업의 혁신성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박구선 #오송재단 #보건복지부 #2018년 #기타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 #설립 #최초 #A등급 #우수등급 #달성 #국정과제 #경영전략체계 #경영기반 #주요사업 #성과창출 #일자리창출 #중소벤처기업 #기업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