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ICD 등 요양급여 인정 5월 심의사례 공개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6-29 17:15  | 수정 : 2019-06-29 17:1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불안정 협심증, 팔로네징후 진단 후 2차례 반복적인 실신으로 시행한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 거치술-삽입술(‘ICD’)이 요양급여로 인정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5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7개 항목의 심의사례 결과를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ICD 요양급여 인정 공개 사례는 28세 남자환자로 1990년 팔로네징후로 진단받고 2016년 11월 심박기거치술(pacemaker)을 시행했으며, 2018년 11월 11월 심실전기 기능 이상으로 ICD를 실시했다.

 

ICD는 심장성 실신을 유발하는 심실세동, 신실빈맥 환자에게 정상적인 맥형성을 유도해 돌연사 등을 예방하기 위한 시술이다.

 

요양기관이 제출한 진료기록에서 기립성검사결과 양성, 심혈관 조영술 및 24시간 심전도 검사에서 특이 소견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심장초음파검사에서 심구혈률이 48.8%이며, 임상전기생리학적검사에서 심실세동이 유발됐다.

 

따라서 이 사례는 급성 심장사 위험인자 중 두가지(좌심실 기능 저하, 임상전기생리학적검사에서 지속성 심실빈맥이 유도되는 경우)이상에 해당하므로 ICD 급여기준에 의거 요양급여로 인정했다.

 

이 외에도 올해 5월 진료심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세부 내용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와 요양기관업무포털에서 조회할 수 있다.


yhj@healthi.kr

 

#심평원 #거치술 #삽입술 #ICD #심장 #초음파검사 #요양급여 #심의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