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한방인사이드] 감기 후 남은 후각장애, 한방치료 효과 입증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6-30 10:32  | 수정 : 2019-06-30 10:3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후각 장애는 냄새를 잘 맡지 못하거나 아예 맡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원인은 매우 다양한데, 감기, 알레르기 비염이나 부비동염과 같은 비부비동 질환, 두부 외상이 가장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오염이 심화되고, 인구 고령화, 교통사고 증가 등의 이유로 환자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후각장애는 생명에 지장을 주는 질환은 아니지만, 음식섭취 등에 지장을 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게 된다. 최근 심한 감기나 부비동염을 앓고 난 뒤 나타난 후각장애에 대해 한방치료가 긍정적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123RF

 

미세먼지‧인식증가 이유로 계속 늘어나는 후각장애

 

후각장애는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후각 및 미각장애로 진단받은 환자 수는 2014년 3만483명에서 2017년 3만6603명으로 증가했다.

 

실제로 증상이 있어도 진료를 받지 않는 환자나 혹은 후각 장애를 자각하지 못하는 환자까지 생각하면 국내 유병률은 더 높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최인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클리닉 교수는 “후각장애 환자가 늘고 있는 것은 최근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오염으로 감기 및 비부비동 질환이 반복되고, 회복이 완전하게 되지 않는 점과 관련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과거에 비해 후각장애라는 질환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증가한 것도 영향이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후각장애, 삶의 질 떨어뜨리는 대표질환

 

후각장애는 생명에 큰 지장을 주는 질환은 아니지만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린다.

 

음식을 먹을 때 냄새를 맡지 못하면 음식에 대한 흥미가 떨어질 수밖에 없어 음식 섭취 부족으로 영양결핍 또는 체중감소로 이어질 수 있고, 심하면 우울증에 빠질 수 있다.

 

후각 장애의 또 다른 문제는 위험상황 인지가 어렵다는 것이다. 상한 음식, 연기, 가스 등의 냄새를 맡지 못해 위험상황에 대한 판단을 더디게 한다.

 

한방치료로 후각세포 재생 가능해

 

후각장애의 치료와 예후는 원인에 따라 달라진다. 감기로 인한 후각장애는 크게 ▲비점막 부종 ▲후각상피세포의 직접적 손상 ▲후각 신경로의 변성으로 유발되며 보통 스테로이드 등의 약물치료를 시행한다.

 

스테로이드로 호전이 없을 경우 한방 치료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후각신경세포의 경우 중추신경계 중 유일하게 재생이 가능한 신경인데, 한약, 침, 뜸, 후각재활훈련과 같은 한의학적 치료가 후각상피세포의 염증반응을 억제하고, 후각신경의 재생을 촉진함으로써 후각기능의 회복을 도울 수 있다.

 

실제로 최근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안이비인후클리닉에서는 스테로이드 치료에도 반응이 없었던 환자들 중 특히 감기 후에 발생한 후각장애에서 한방 치료 후 증상이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후각장애로 내원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방 치료 전후로 후각검사의 점수 변화를 관찰한 결과, 감기 후에 발생한 후각장애 환자들의 점수가 유의하게 증가했다. 후각검사는 여덟 가지 향을 맡고 주어진 보기에서 해당하는 냄새를 고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인화 교수는 “감기 후에 발생하는 후각장애는 자연경과로 1년 후에 30%에서 후각기능의 회복을 보인다고 알려져 있지만, 한방 치료 시 3개월 내외의 치료로 후각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yhj@healthi.kr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 #후각장애 #감기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