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비앤오바이오, 癌 조기진단 기술 해외 벤처에 100만불 투자

부광약품과 OCI의 합작투자사 비앤오바이오, 이스라엘 바이오 벤처기업에 첫 투자

김세영 기자ksy1236@healthi.kr 입력 : 2019-07-01 10:38  | 수정 : 2019-07-01 10:38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부광약품과 OCI의 합작투자사인 비앤오바이오(BNO BIO)가 암 조기진단 기술을 보유한 해외 바이오 벤처기업에 지분 투자를 하며, 글로벌 투자의 첫 걸음을 뗐다.

 

비앤오바이오(BNO BIO)는 지난달 26일 이스라엘 유망 바이오 벤처기업 뉴클레익스(Nucleix)에 미화 1백만 불 투자 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7월 비앤오바이오가 설립된 이후 첫 투자 발표다.

 

2008년 설립된 뉴클레익스는 이스라엘의 르호봇에 위치해 있으며, 액상 생체시료를 이용해 암을 조기에 진단하는 플랫폼 기술을 가진 회사다.

 

뉴클레익스는 혈액, 소변 등 체액 속 암세포 DNA를 찾아 유전자 검사로 분석하는 방법인 ‘액체생검’을 이용한 암 조기진단 기술을 개발했다. 이 플랫폼 기술은 뉴클레익스의 바이오인포매틱스 기술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초기 암을 좀 더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으며, 다른 액체생검 기술 중에서도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를 지닌다.

 

현재 유럽에서는 허가가 완료됐으며 미국에서 의료기기로의 허가를 받기 위한 확증 임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제약 바이오 분야의 부광약품과 화학 에너지기업 OCI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합작 투자 설립한 비앤오바이오는 신약후보물질 발굴과 유망벤처 지분 투자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매년 100억 원 이상 공동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비앤오바이오는 이번 투자를 초석으로 부광약품의 제약과 OCI의 화학 강점을 바탕으로 사업 다각화를 통한 신약개발 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부광약품 #OCI #합작투자사 #비앤오바이오 #BNOBIO #암 #조기진단 #기술 #해외바이오벤처 #글로벌투자 #이스라엘 #뉴클레익스 #백만불 #르호봇 #생체시료 #플랫폼  #DNA #액체생검 #바이오인포매틱스 #머신러닝 #알고리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