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한국릴리 탈츠, 건선성 관절염에도 건보급여

1일부터 활동성 및 진행성 건선성 관절염까지 확대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7-01 13:05  | 수정 : 2019-07-01 13:0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탈츠 프리필드시린지주
사진=한국릴리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한국릴리(대표 폴 헨리 휴버스)는 자사 건선 치료제 ‘탈츠 프리필드시린지주(성분명 익세키주맙)’가 이달 1일부터 활동성 및 진행성 건선성 관절염에 건강보험 급여가 확대 적용된다고 밝혔다.

 

탈츠는 지난해 8월 급여 적용된 성인 판상 건선에 이어 이번 개정된 보건복지부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에 따라 성인 활동성 및 진행성 건선성 관절염에도 급여가 적용된다.

 

이로써 건선성 관절염에 대한 탈츠의 급여 적용 대상은 1종 이상의 TNF-α 억제제에 반응이 불충분하거나 부작용, 금기 등으로 치료를 중단한 활동성 및 진행성 건선성 관절염 환자로, 탈츠를 6개월 사용(3회 투여) 후 활성 관절수가 최초 투여 시점보다 30% 이상 감소된 경우 추가 6개월간 사용 시 급여가 인정된다. 이후에는 6개월마다 평가해 지속적인 투여 여부를 결정한다.

 

인터루킨 17 억제제 계열 치료제인 탈츠는 지난 6월 세계피부과학술대회(WCD)에서 5년 장기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빠른 병변 개선 효과뿐 아니라 완전히 깨끗한 수준의 피부 병변 개선(PASI 100) 효과가 절반에 달하는 환자에서 장기간 유지됨을 증명했다. 이어 지난 6월 열린 유럽류마티스학회(EULAR)에서는 건선성 관절염 환자에서 아달리무맙 대비 탈츠가 관절염 질병활성도와 피부병변 동시 개선률(ACR50 및 PASI 100 달성률)에서 우월성을 확인했다는 의미 있는 연구결과를 잇따라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자가 주사로도 투여할 수 있는 탈츠 오토인젝터주(이하 탈츠 오토인젝터) 역시 7월 1일부터 성인 판상 건선과 성인 활동성 및 진행성 건선성 관절염 모두에 대한 보험급여에 신규 등재됐다.

 

한국릴리 의학부 총괄 조성자 부사장은 “탈츠는 다수 임상연구를 통해 건선은 물론 건선성 관절염에서도 신속하고 높은 수준의 치료 효과를 보였고, 건선 임상시험에서 5년 데이터를 통해 장기간 치료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도 확보했다”며 “투여 편의성을 높인 탈츠 오토인젝터도 새롭게 급여 적용되어 꾸준한 관리가 중요한 건선 및 건선성 관절염 환자들의 치료 효과 및 순응도를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릴리 폴 헨리 휴버스 대표는 “신체적 어려움뿐 아니라 사회적, 정서적 고충이 큰 건선 및 건선성 관절염 환자들에게 급여 적용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치료 옵션인 탈츠의 접근성을 향상시켜 보다 폭넓은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한국릴리 #폴헨리휴버스 #건선치료제 #탈츠 #프리필드시린지주 #익세키주맙 #건선성관절염 #건강보험 #급여확대 #적용#보건복지부 #요양급여 #적용기준 #세부사항 #TNF-α억제제 #인터루킨17억제제 #세계피부과학술대회 #유럽류마티스학회 #EULAR #우월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