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마약품 반품 양도승인 절차 폐지 추진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7-02 14:02  | 수정 : 2019-07-02 14:0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마약류 반품 시 의무 절차인 '양도승인' 폐지가 국회서 추진된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헬스앤라이프DB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마약류 반품을 위한 양도승인 절차 폐지를 골자로 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1일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서는 마약 및 향정신성의약품을 소유 또는 관리하던 자가 사용중단 등의 사유로 원소유자인 마약류취급자·마약류취급승인자 또는 외국의 원소유자 등에게 반품하려는 경우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승인을 받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마약류 취급보고 제도가 시행돼 마약류 유통 현황에 대한 상시 관리가 가능해짐에 따라 불필요해진 마약류 반품을 위한 양도승인 절차를 폐지하겠다는 것이 기동민 의원의 법안 발의 배경이다.

 

한편 기 의원은 마약류 취급보고 제도를 통해 보고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불법 유통 등이 의심되는 등 긴급한 현장 대응이 필요한 경우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직접 관계 공무원으로 하여금 현장에 출입해 검사 등의 업무를 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담았다.  
 

기동민 의원은 "현재 지방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권한을 위임하고 있는 마약류 관련 장소에 대한 출입·검사 및 수거 업무를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 지방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공동으로 수행하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yhj@healthi.kr

 

#기동민의원 #복지위 #국회 #더불어민주당 #식약처 #마약류 #취급보고제도 #빅데이터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