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입원 전담 전문의, 환자 입원기간 줄여"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7-02 15:42  | 수정 : 2019-07-02 15:4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입원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하는 전문의, 이른바 '입원 전담 전문의(호스피탈리스트)가 환자 치료 성적 증진에 기여한다는 국내 첫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그간 우리나라는 의료 질 향상을 위해 부족한 전공의 인력 부족의 대안 중 하나로 입원 전담 전문의가 부상했지만, 실제로 입원 전담 전문의의 환자 치료에 대한 기여도에 대한 연구는 명확히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에선 인하대병원 입원내과 이정환 교수를 비롯 강남세브란스 등 연구진이 '입원 전담 전문의의 영향'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입원 전담 전문의 배치가 환자 치료 성적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분석하기 위해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폐렴 또는 요로 감염으로 진단받아 입원한 환자 1015명을 대상으로 후향적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306명의 환자를 제외한, 709명의 환자를 입원 전담 전문의를 둔 환자군(The hospitalists group, HG) 169명과 그렇지 않은 군(non-hospitalists group, NHG) 540명을 입원 기간과 병원내 사망률, 재입원율, 합병증 및 질병 중증도를 구분해 비교했다.

 

그 결과 입원 전담 전문의 배치시 재원 일수가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 그룹간의 입원 기간(length of hospital stay, LOS)은 입원 전담 전문의군은 평균 8일(5~12일)에 불과했던 반면 대조군은 평균 10일(7~15일)이었다(P<0.001). 평균 2일 이상 입원 기간을 줄었다는 의미다.

 

특히 하위 그룹에서 재원일수 감소 효과는 더 두드러졌다.

 

합병증이 있는 그룹, 즉 동반질환지수(Charlson Comorbidity Index) 5 이상인 경우 입원 전담 전문의군이 획기적으로 입원 기간을 낮추는 성과를 보였다.

 

연구진은 "결론적으로 통합 의료 모델에 포함된 입원 전담 전문의제도가 입원 재원일수 감소에 기여한다는 것이 입증됐다"면서 "특히 중등도의 합병증이나 중증의 병이있는 환자의 재입원을 예방하기 위해 입원 전담 전문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다양한 병원 운영 모델과 다른 질병으로 입원한 환자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연구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 Journal of Korean Medicine Science >에 지난 1일자로 게재됐다.

 

아래는 논문 원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Journal of Korean Medicine Science)

 

 

 

Evaluating the Outcome of Multi-Morbid Patients Cared for by Hospitalists: a Report of Integrated Medical Model in Korea

 

Jung Hwan Lee,1 Ah Jin Kim,1 Tae Young Kyong,2 Ji-Hun Jang,1 Jeongmi Park,1 Jeong Hoon Lee,1 Man-Jong Lee,1 Jung-Soo Kim,1 Young Ju Suh,3 Seong-Ryul Kwon,4 and Cheol-Woo Kim4

 

1Department of Hospital Medicine, Inha University Hospital, Inha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Incheon, Korea.

2Department of Hospital Medicine, Gangnam Severance Hospital,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3Department of Biomedical Sciences, Inha University Hospital, Inha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Incheon, Korea.

4Department of Internal Medicine, Inha University Hospital, Inha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Incheon, Korea.

 

 

Abstract

 


Background

 

The lack of medical personnel has led to the employment of hospitalists in Korean hospitals to provide high-quality medical care. However, whether hospitalists' care can improve patients' outcomes remains unclear. We aimed to analyze the outcome in patients cared for by hospitalists.

 

 

Methods

 

A retrospective review was conducted in 1,015 patients diagnosed with pneumonia or urinary tract infection from March 2017 to July 2018. After excluding 306 patients, 709 in the general ward who were admitted via the emergency department were enrolled, including 169 and 540 who were cared for by hospitalists (HGs) and non-hospitalists (NHGs), respectively. We compared the length of hospital stay (LOS), in-hospital mortality, readmission rate, comorbidity, and disease severity between the two groups. Comorbidities were analyzed using Charlson comorbidity index (CCI).

 

자료=Journal of Korean Medicine Science

 

 

Results

 

HG LOS (median, interquartile range [IQR], 8 [5–12] days) was lower than NHG LOS (median [IQR], 10 [7–15] days), (P < 0.001). Of the 30 (4.2%) patients who died during their hospital stay, a lower percentage of HG patients (2.4%) than that of NHG patients (4.8%) died, but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groups was not significant (P = 0.170). In a subgroup analysis, HG LOS was shorter than NHG LOS (median [IQR], 8 [5–12] vs. 10 [7–16] days, respectively, P < 0.001) with CCI of ≥ 5 points.

 

 

Conclusion

 

Hospitalist care can improve the LOS of patients, especially those with multiple comorbidities. Further studies are warranted to evaluate the impact of hospitalist care in Korea.

 

 

Graphical Abstract

 

자료=Journal of Korean Medicine Science

 

※ 출처   Journal of Korean Medicine Science

 

 

yhj@healthi.kr

 

#연구 #입원 #입원전담전문의 #대한의사회 #국제학술지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