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세종병원, 3D 입체내시경 심장수술 100례 달성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7-05 10:38  | 수정 : 2019-07-05 10:38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세종병원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이 3D 내시경을 이용한 심장수술을 하고 있다.
사진=세종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국내 최초로 3D 입체 내시경을 이용한 심장 수술 100례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세종병원 흉부외과 수술팀은 지난 2017년 9월, 국내 최초로 심장수술에 3D 입체 내시경을 도입했고 지난해 2월 장비를 구축해 본격적으로 수술을 시작했다. 지난달 약 1년 5개월 만에 수술 100례를 달성했다.

 

수술 성공률은 99%(고위험 재수술 환자 1명 제외)였으며 승모판막성형술이 40건으로 가장 많았다. 과거 두세 차례 심장수술을 받았던 고위험 재수술 환자는 24명이었다.

 

기존 3D 내시경은 주로 복부 수술이나 폐·식도 질환 수술, 일반 흉부 수술에 사용돼왔으며 심장 수술에 이용한 것은 세종병원이 처음이다. 일반적인 방법으로 심장 수술을 할 경우 가슴뼈를 절개해야 하지만 내시경을 이용한 최소침습심장수술은 우측 갈비뼈 사이 근육만을 절개하기 때문에 상처가 작고 회복 기간이 짧아 일상으로의 복귀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또 3D 내시경을 이용하기 때문에 10배 가량 확대된 영상을 통해 장기와 조직을 자세히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깊이와 거리감 등 입체감까지 확인할 수 있어 보다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세종병원은 3D 내시경 도입 초기에는 비교적 간단한 심방중격결손, 심장종양 및 승모판막성형술 위주로 적용하다가 점차 적응증을 넓혀 복잡한 승모판막 또는 삼첨판막 재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유재석 세종병원 흉부외과 과장은 “최근에는 내시경 장비를 사람 대신 잡아주고 수술자가 간편하게 시야를 조종할 수 있는 흉강경 보조 로봇을 도입해 3D 내시경 심장 수술을 더욱 활발하게 시행하고 있다”며 “고위험 환자들에서도 기존의 수술 부위와 다른 접근을 하기 때문에 유착 박리를 최소화할 수 있어 비교적 안전하게 수술을 할 수 있고 실제로 환자들이 작은 절개 부위와 빠른 회복에 만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3d #내시경 #심장수술 #100례 #심장전문병원 #흉부외과 #수술 #복부수술 #심도 #질환 #유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