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부골과 인대파열 새 치료법 나왔다

김우종 순천향대 천안병원 정형외과 교수팀 발표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7-05 12:15  | 수정 : 2019-07-05 12:1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순천향대천안병원은 김우종 정형외과 교수팀이 개방성 브로스트롬 술식의 단점을 해결한 최소절개 술식을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비골하 부골은 복숭아뼈 바깥쪽에 또 다른 뼈가 존재하는 것으로 자주 발목이 접질리는 발목 불안전성 환자의 38%에서 진단된다.

 

발목 불안정성 환자는 발목 인대가 파열된 상태로 여기에 비골하 부골을 동반하면 심한 통증과 함께 걷기조차 힘들어진다. 인대파열을 동반한 비골하 부골 치료는 발목 부위를 크게 절개해야 하는데 주로 개방성 브로스트롬 술식이 사용된다. 하지만 이 치료법은 절개가 큰 만큼 통증과 상처도 크고 따라서 회복도 더딜 수밖에 없다.

 

김우종 순천향대천안병원 정형외과 교수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김우종 순천향대 천안병원 정형외과 교수팀은 개방성 브로스트롬 술식의 단점을 해결한 최소절개 술식인 ‘관절경下 브로스트롬 술식’을 발표했다.

 

이 치료법은 관절경을 이용하기 때문에 통증은 물론 상처가 3㎜로 작고 회복도 빠르다. 큰 비골하 부골도 제거 가능하며 인대 및 주변의 관절막까지 한꺼번에 끌어당겨 비골에 부착하기 때문에 발목 불안정성을 튼튼하게 안정적으로 바로잡을 수 있다.

 

김우종 교수는 “관절경下 브로스트롬 술식을 2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결과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 Arthroscopy > 최신호에 게재됐다.

 

 

******아래는 논문 원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Arthroscopy)

 

Presence of Subfibular Ossicle Does Not Affect the Outcome of Arthroscopic Modified Broström Procedure for Chronic Lateral Ankle Instability

 

Woo Jong Kim, M.D, Hong Seop Lee, M.D, Sang Il Moon, M.D, Hak Soo Kim, M.D, Eui Dong Yeo, M.D, Young Hwan Kim, M.D, Eun Seok Park, M.D, Young Koo Lee, M.D, Ph.D

 

ABSTRACT   

 

Purpose To evaluate the clinical and radiological outcomes of the all-inside, arthroscopic, modified BrostrOm procedure (MBP) used to treat chronic lateral ankle instability (CLAI) according to subfibular ossicle (SFO) status. Methods Between January 2013 and September 2016, we retrospectively analyzed CLAI patients who underwent the arthroscopic MBP. When performing the arthroscopic MBP, SFO was removed with all inside technique regardless of size. Patients who were not followed for more than a minimum of 12 months after surgery were excluded. The patients were divided into 2 groups: ankles with SFOs were assigned to the SFO group and the others to the non-SFO (NSFO) group. The evaluation tools used included the American Orthopedic Foot and Ankle Society (AOFAS) ankle-hind foot score, a pain visual analog scale, and the talar tilt angle. Results Following the inclusion criteria, we included 125 patients (125 ankles) in this study. The SFO group consisted of 26 patients and the NSFO group consisted of 99 patients. The preoperative scores in the 2 groups shows no significant difference except for AOFAS scores. The final AOFAS scores in both groups improved compared with the preoperative scores (18.4 ± 16.3 and 22.1 ± 21.6 for the SFO and NSFO groups, respectively). The final follow-up visual analog scale scores also improved in both groups (5.0 ± 1.7 and 5.2 ± 1.4, respectively). The mean ± standard deviation talar tilt improved from 8.7 ± 5.0° preoperatively to 4.6 ± 3.6° at the final follow-up in the SFO group, and from 7.3 ± 4.4° preoperatively to 3.2 ± 3.0° at the final follow-up in the NSFO group. Neither the preoperative nor final talar tilt angle differed between the 2 groups ( P = .300 and P = .072, respectively). Conclusions All-inside arthroscopic MBP after SFO resection was as successful as the same surgery without SFO resection. The clinical outcomes of the SFO and NSFO groups did not differ. Both groups achieved successful radiological outcomes at the last follow-up. All-inside arthroscopic MBP is a reliable treatment for CLAI patients regardless of SFO status. Level of Evidence Level III, retrospective comparative study.

 

 

Article info.

 

Arthroscopy. Volume 35, Issue 3
Published online: January 03, 2019
Accepted:October 21, 2018
Received:May 4, 2018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김우종 #순천향대 #천안병원 #Arthoscopy #비골 #발목 #인대파열 #비골하부골 #발목불안전성환자 #발목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