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건강/질병  >  질병

[닥터톡] 반복되는 개 물림 사고대처법

윤혜진 기자yhj@healthi.kr 입력 : 2019-07-06 14:31  | 수정 : 2019-07-06 14:3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최근 용인에서 35개월 된 여자아이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던 폭스테리어에 물려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아이는 허벅지에 흉터가 남을 정도로 큰 피해를 봤다. 이처럼 잊을만하면, 애완동물과 관련된 사고가 한번씩 발생하면서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애완동물과 연관된 사고는 작게는 부상에서 크게는 인명사고로도 발전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주의와 관심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세란병원 이병무 내과 전문의와 함께 개 물림 사고 대처법에 대해 알아본다.

 

사진=123RF

 

이번 사고와 같이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을 때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외상이다. 개에게 물릴 경우 출혈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 때에는 상처 부위를 무조건 막기 보다는 세균 및 바이러스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상처를 깨끗이 씻는 것이 중요하고, 출혈 부위를 지혈해야 한다. 물론 이는 응급처치일 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치료를 받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이 같은 외상에 대한 응급처치 및 치료 만큼 중요한 것이 있다. 바로 개 물림 사고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질환들을 확인하고 치료하는 것이다. 개 물림 사고가 발생할 경우 광견병이나 파상풍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있고, 심한 경우 패혈증까지 찾아 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패혈증은 사망에도 이를 수 있을 정도로 무서운 질환인 만큼 절대 방심해서는 안된다.

 

여기서 말하는 패혈증이란 미생물에 감염되어 심각한 염증 반응을 나타내는 상태를 말하는데, 개에게 물리거나 할퀴어졌을 때, 상처를 통해 원인 미생물이 혈액 내로 침범하여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게 된다.

 

패혈증에 걸렸을 경우 체온이 극단적인 차이를 보인다. 38도 이상으로 올라가는 고온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있는가 하면, 반대로 36도 이하로 내려가는 저온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또한 호흡수가 분당 24회 이상으로 증가할 수 있고, 심박수도 분당 90회 이상을 보이기도 하며, 혈액 검사상 백혈구의 수치가 증가 혹은 감소 하는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병무 세란병원 내과 전문의는 "패혈증은 사망위험이 매우 높은 질환이며, 발병 후 짧은 시간 안에 사망할 위험도 있는 무서운 질환이다"라며, "의심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빠르게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전문의는 "패혈증은 신체의 감염 부위를 찾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 혈액검사나 영상 검사 등을 시행할 수 있으며, 항생제 등을 이용하여 치료하게 된다"면서 "다만 증상이나 감염 부위에 따라서는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yhj@healthi.kr

 

#이병무전문의 #세란병원 #내과전문의 #폭스테리어 #개물림 #패혈증 #응급처치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