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한의협 "한의사 혈액검사, 정당하다" 홍보 본격화

전국 239곳 보건소에 설명 자료 배포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7-08 14:35  | 수정 : 2019-07-08 14:3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한의계가 본격적인 한의사 혈액분석을 위한 정당성과 필요성 홍보에 나섰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지난 4일, ‘한의사의 혈액검사 정당성 근거 및 간호조무사 진료보조’ 설명 자료를 전국 239곳의 일선 보건소에 배포했다고 8일 밝혔다.

 

한의협은 “이번 자료는 한의의료행위를 목적으로 한 한의사의 혈액검사기 사용과 검사기관 의뢰는 합법적인 행위이며, 그 결과를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일선 보건행정기관에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포된 설명 자료에는 ▲한의사의 혈액검사기 사용 ▲한의사가 혈액검사기를 사용하는 경우 채혈 ▲한의의료기관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의 채혈 등이 모두 가능하다는 보건복지부의 유권해석이 실려 있다.

 

또한 한의협은 ‘한의사는 혈구나 혈액의 구조 등을 양방의학적 이론에 의해 검사할 수 없고 점도나 어혈의 검사만 할 수 있다’는 양방의 주장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한의협은 “(복지부의 유권해석은) 생혈액분석기 등 현미경 관찰이 가능한지를 묻는 민원에 한의사도 현미경 사용이 가능하다는 취지의 답변”이라며 “자동 분석돼 결과 값이 산출되는 혈액검사의 경우와는 상관없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엔 채혈과 적응증에 대한 한의과대학(한의학전문대학원)의 교육내용과, 한의사가 혈액검사를 의뢰해 검사결과를 진료에 참고 및 활용할 수 있다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의 ‘한의사 2차 직무분석 연구(2013년)’ 내용도 포함돼 있다.

 

한의협에 따르면 국시원 자료에는 한의사가 병리 검사의 일환으로 소변과 일반혈액은 물론 일반 생화학검사와 말초혈액도말, 면역혈청, 유전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검사를 의뢰할 수 있다는 내용과 함께 2019년 한의사 국가시험에 출제된 8항목의 관련 문제들이 예시돼 있다.

 

한의협은 “한의계는 한의사가 적정한 비용과 정당한 건강보험 적용으로 혈액검사를 시행함으로써 국민건강증진에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한의협 #대한한의사협회 #한의사 #혈액검사 #혈액분석 #채혈 #의료기관 #혈액 #어혈검사 #홍보 #한의의료행위 #한의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