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의사단체 "개각땐 복지부 장관, 의료 전문가로"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7-08 17:26  | 수정 : 2019-07-08 17:2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최근 청와대가 일부 부처 개각을 앞두고 인선작업에 들어갔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의사단체가 복지부 장관 후임으로 보건의료 전문가를 요구했다. 

 

대한의사협회는 8일 "문재인 정부가 진정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면 또 다시 사회복지 전문가를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국민건강 수호에 필요한 최선의 진료를 할 수 있는 의료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보건의료 전문가의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현재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보건의료분야 전문성 결여의 문제가 있다고 봤다.사실 박능후 장관은 사회복지 전문가다. 사회복지와 보건의료를 다 포괄하는 부처인만큼 어느 쪽에서 장관이 나오더라도 불만은 있기 마련이다. 문재인 정부 시작땐 사회복지가 국정수행의 키워드 중 하나였던 만큼 보건복지부 장관도 사회복지분야에서 나왔다.  문재인 케어로 일컬어지는 의료복지정책 즉 건강보험보장성 강화정책이 보건의료 차원이 아니라 사회복지 차원에서 일방 추진됐고 소통부재는 가장 큰 문제가 됐다는 의료계의 우려와 질타가 쏟아졌다. 

 

의협은 "2017년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임명돼 지금까지 활동해 온 박능후 장관은 사회복지분야의 전문가로서 보건의료분야에서는 전문성이 결여됐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문재인 케어를 잘못된 포퓰리즘성 정책으로 시작하고 무리하게 적용해온 당사자로서 2년 이상 자리를 지키며 사회적 갈등을 심화시켰다"고 비판을 가했다.

 

이들은 "보건의료를 잘 아는 인물이 보건복지부 수장이 돼 진정으로 국민 보건의료를 생각하는 정책을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문성과 함께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바라는 가장 큰 덕목은 ‘소통’"이라며 "산적한 의료현안을 풀어가는 데 있어 의료계와의 소통은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신임 보건복지부 장관은 소통을 통해 문제를 원만하게 풀어나갈 수 있는 덕목도 반드시 갖춰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현재 정부는 후반기 보건복지 정책을 이끌어 갈 차기 복지부장관에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을 거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yhj@healthi.kr

 

#건보공단 #김용익이사장 #복지부장관 #박능후장관 #의료전문가 #의협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