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전남대병원 노조 "부정채용 의혹 밝혀라”

병원 "조사후 징계, 일부는 사실 아냐"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7-11 11:12  | 수정 : 2019-07-11 11:1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전남대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전남대병원 노동조합이 병원관리자들이 친·인척을 채용하는 부정을 저질렀음에도 병원 측이 합당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농성에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남대 병원지부는 "전남대병원 간부 후보 7명이 채용 비리를 저질렀으나 병원이 제대로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며 의혹을 밝히기 위한 천막농성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해 말 교육부에서 시행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감사결과 전남대병원은 국립대 병원중 가장 많은 비리가 적발돼 총 25명이 징계를 받았다”며 “특히 병원관리자들이 조카의 서류 면접 위원으로 참여 100점을 부여하거나 아들이 응시한 채용시험 위원으로 참여한 사실을 숨기기 위해 문서 23건을 (일부러)분실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비리연루자들 중 다수가 경고를 받았고 1명 감봉이 징계의 전부이며 비리관련 교수들의 징계내용은 공개 되지 않고 있다"면서 "오히려 채용비리를 저질러 징계를 받은 사무국장의 임기연장을 이사회에서 통과시켰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 노동조합 지부장을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고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병원 부정부패 척결과 직장 민주화를 위한 투쟁을 내세우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반면 전남대병원은 노조의 주장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교육부 감사에서 일부 부적절한 행위가 적발돼 경고처분을 받았으나 채용의 불법행위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전남대병원은 "모 간부가 아들의 면접관으로 참여해 부정을 저질렀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지난해 그의 아들이 시험을 치렀을 때는 면접관이 아니었다. 다만 2013년 과장급으로 면접관에 참여했는데 조카가 면접 대상이었던 사실이 확인돼 경고 조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무국장의 임기연장 의혹은 2019년 11월까지가 임기임에도 2019년 6월로 잘못 명시돼 이사회에서 정정한 것"이라고 오해라며 선을 그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전남대병원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보건의료노조 #채용비리 #친인척 #전남대 #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