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제약바이오협, 印尼 제약협과 MOU

양국간 사업파트너 물색…종근당-동아ST 등 국내 제약 진출 가속도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7-11 11:19  | 수정 : 2019-07-11 11:1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의 MOU 체결식에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다로자툰 사누시 인도네시아제약협회 사무국장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국내 제약기업의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인도네시아제약협회(회장 티르토 쿠스나디)와 양국 기업 간 정보 교류 및 사업가능 분야 발굴과 수출입 확대를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1969년 8월 설립된 인도네시아제약협회는 의약품 생산·유통·수입 등 전 분야에서 현지 기업들을 대변하고 있다.

 

지난 1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과 해외출장 중인 티르토 쿠스나디 인도네시아제약협회 회장을 대신해 다로자툰 사누시 인도네시아제약협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상호 시장·기업·정책 등 정보를 공유하고, 세미나·포럼 개최 지원 및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의 장을 만들어갈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올해 기준 2억 6953만명(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다. 세계 최대 이슬람 국가로 할랄 시장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지난해 기준 약 7조 9000억원 수준의 가장 큰 의약품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연평균 의약품 시장 성장률은 10%를 넘었다.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의 주요 수출국이기도 하다. 지난해 기준 인도네시아 수출액은 약 1161억원으로 아세안 지역에서 베트남, 태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실제 국내 제약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이 확대되고 있다. 종근당은 최근 현지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열었으며, 동아에스티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현지 제약사 컴비파와 공동 투자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PT 컴비파 동아 인도네시아’를 완공했다. 대웅제약은 2014년 현지 바이오업체 인피온과 조인트벤처(JV)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대웅인피온’을 설립했고, 제넥신도 인도네시아 제약사 칼베 파마와 합작법인 ‘PT 칼베 제넥신 바이오로직스’를 세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은 아세안 주변국의 영향력과 다른 이슬람 국가로의 확장성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제약기업이 진출하기 좋은 거점국가”라며 “이번 협약이 인도네시아 현지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국내 제약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제약기업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진출 #교두보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인도네시아제약협회 #정보교류 #사업가능분야 #수출입 #양해각서 #MOU #생산유통 #세미나 #종근당 #동아에스티 #대웅제약 #제넥신 #할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