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저녁형 인간’ 심뇌혈관질환 위험 높다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LDL, 비HDL 콜레스테롤 등 지질수치 가장 높아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7-15 12:06  | 수정 : 2019-07-15 12:0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하루를 늦게 시작하는 ‘저녁형 인간’에게 심뇌혈관질환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가정의학과 이지원·권유진 교수팀이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은 1984명의 생활습관과 체내 지질수치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아침형-저녁형 설문 조사를 통해 대상자를 아침형, 중간형, 저녁형의 세 그룹으로 나눴다. 각 그룹에서 나이, 성별, 체질량 지수의 특성을 동일하게 맞춘 145명씩 총 435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체내 지질 수치를 비교했다. 

 

조사 결과 총콜레스테롤은 아침형 197.9mg/dL, 중간형 196.0mg/dL으로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저녁형은 207.8mg/dL으로 다른 두 그룹에 비해 높았다. 중성지방도 아침형(105.6mg/dL)과 중간형(107.0mg/dL)은 큰 차이가 없었으나 저녁형은 124.3mg/dL로 높았다.

 

LDL 콜레스테롤도 아침형 115.8mg/dL, 중간형 116.1mg/dL, 저녁형 125.0mg/dL으로 나타나 저녁형만 유의미하게 높았다. 비 고밀도 콜레스테롤, 혈청동맥경화지수 등 다른 전반적인 지질수치도 아침형에 비해 저녁형이 더 높게 나타났다.

 

자료=강남세브란스병원

 

이지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은 각 그룹의 수면시간 및 음주력, 신체활동력, 고혈압, 당뇨병 등의 질병력은 큰 차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지원 교수는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LDL 콜레스테롤, 비HDL 콜레스테롤 등 지질수치가 높다는 것은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면서 “사람은 24시간 일주기 리듬에 따라 대사를 조절하는데 이 리듬이 무너지면 에너지대사 장애를 가져와 각종 대사질환은 물론 비만,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로 저녁에 음주 및 기름진 식사, 과식을 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도 한 가지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지질학저널(Journal of clinical lipid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 아래는 논문 원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Journal of clinical lipidology)

 

Association between circadian preference and blood lipid levels using a 1:1:1 propensity score matching analysis

 

Yu-Jin Kwon, MD, Tae-Ha Chung, MD, Hye Sun Lee, PhD, JuYoung Park, MS, Ji-Youn Chung, MD, Byoung-Kwon Lee, MD, PhD, MD, PhD Byoung-Kwon Lee, MD, PhD Byoung-Kwon Lee, Ji-Won Lee, MD, PhD, MD, PhD Ji-Won Lee,

 

Background

Previous studies indicate that circadian preference is associated with various energy metabolism and metabolic disorders. However, little is known about the associations between a circadian rhythm and blood lipid levels, especially in humans.

 

 

Objective

The aim of the study was to investigate whether the circadian rhythm affects serum lipid levels in Korean adults.

 

 

Methods

We designed a cross-sectional study to evaluate the associations between circadian preference and blood lipid levels in Korean adults. A total of 1984 participants (range of age 19–81 years) were included in this study. Propensity scores were calculated using logistic regression with age, sex, and body mass index. A total of 435 subjects were evaluated by propensity score matching analysis, equally distributed into morningness, intermediate, and eveningness groups, each with 145 subjects. Circadian preference was evaluated by the Morningness-Eveningness Questionnaire.

 

 

Results

Participants with the evening preference had significantly higher levels of total cholesterol, triglyceride, low-density lipoprotein cholesterol, and non–high-density lipoprotein cholesterol (non–HDL-C) when compared with those with morning or intermediate preference, after adjusting for confounding variables. Regarding other lipid parameters, both total cholesterol/HDL-C and low-density lipoprotein cholesterol/HDL-C in the evening preference a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of other circadian preferences. Evening preference was also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a higher atherogenic index of plasma.

 

 

Conclusion

Our study demonstrates that there is a significant association between circadian preference and blood lipid levels. Our findings suggest that individuals with evening preference could have a greater risk of atherosclerotic cardiovascular diseases.

 

 

Publication History

Published online: April 29, 2019

Accepted: April 18, 2019

Received: November 10, 2018

 

※ 출처   Journal of clinical lipidology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아침형인간 #저녁형인간 #심뇌혈관질환 #총콜레스트롤 #ld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