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GC녹십자랩셀, NK세포치료제 ‘MG4101’ 췌장암 치료효과 확인

SCI급 국제학술지 게재, 비임상 통해 높은 종양억제율 확인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7-18 15:36  | 수정 : 2019-07-18 15:36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NK세포치료제의 췌장암 치료 가능성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동종 자연살해세포(NK) 치료제 ‘MG4101’의 췌장암 항암 효과를 확인한 비임상 연구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인 <암(Cancers)>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18일 밝혔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세포를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로 MG4101은 건강한 타인의 혈액에서 NK세포를 분리해 증식·배양한 세포치료제다. GC녹십자랩셀은 현재 간암 및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치료제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전세계적으로 가장 상용화에 근접해있다고 평가 받는다.

 

연구는 한양대학교 윤채옥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췌장암 동물모델을 이용해 MG4101의 항종양 효능을 평가한 결과, 표준 항암치료제(젬시타빈) 대비 높은 종양억제율을 보이는 것이 확인됐다.

 

췌장암의 경우 세포외기질(세포를 보호하고 지지해주는 외막)의 축적으로 기존 치료제의 종양 내 침투 제한이 있었으나, MG4101은 효율적으로 종양 내 침투돼 세포사멸 및 면역억제인자의 감소 등을 통해 빠르게 종양을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는 NK세포치료제의 다양한 암 치료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결과”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이 부문 선두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굳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은 대량생산 및 세포 동결 기술 등 NK세포치료제 분야에서 꾸준히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통한 차세대 세포치료제 개발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NK세포치료제 #췌장암 #치료가능성 #GC녹십자랩셀 #동종자연살해세포 #NK #MG4101 #항암효과 #비임상 #연구결과 #SCI급 #국제학술지 #캔서스 #Cancers #상용화 #항암치료제 #젬시타빈 #종양억제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