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제약바이오협 “베트남 韓 의약품 입찰등급 유지, 환영”

18일 논평 “식약처 기민한 대응에 따른 외교적 성과”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7-18 17:50  | 수정 : 2019-07-18 17:50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8일 논평을 통해 베트남에서의 한국 의약품 입찰등급이 2그룹으로 최종 확정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같은 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베트남 보건부가 공공입찰에서 한국 의약품을 2그룹으로 유지하는 내용의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규정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 대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식약처의 기민한 대응에 따른 외교적 성과”로 평가했다. 이어 “국내 제약기업의 아세안 등 글로벌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국가적 차원의 역량을 결집해 적극적으로 대응한 식약처와 이의경 처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2017년 한국 의약품에 대한 베트남 측의 5그룹 하향조정설이 불거진 바 있다. 베트남 보건부가 지난해 2월 발표한 의약품 입찰규정 개정 초안에 의하면 한국 수출의약품의 입찰등급이 기존 2그룹에서 5그룹으로 하향 조정될 위기에 처했다. 베트남은 2018년 기준 한국 의약품 수출 4위(1884억원)로 입찰 기준이 당초 안대로 하향될 경우 대규모 손실은 물론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 수출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컸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지난해 3월 대통령의 베트남 순방과 5월 식약처장의 베트남 방문 시 고위급 회담 진행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한국 의약품의 2그룹 유지를 요청했다. 이어 같은 해 11월 베트남 보건부가 한국을 찾고, 다시 올해 6월 식약처가 베트남을 방문하는 등 끈질긴 협상 끝에 2등급 유지를 확정짓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식약처의 외교적 노력뿐 아니라 ICH, PIC/S 가입 등 국내 의약품의 품질관리 시스템과 규제 환경을 글로벌 기준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지속적인 국제협력 활동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규정 개정으로 1그룹에 포함될 수 없었던 국내 제약사가 유럽, 미국으로부터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을 획득한 경우 1그룹 진입이 가능해졌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베트남 공공의료시장 진출의 관문인 입찰 선정 평가에서 유리하게 작용해 향후 한국 의약품의 베트남 진출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이의경 처장을 비롯한 식약처 당국자들, 국회, 대사관 등 많은 분들의 헌신적 협력과 노고에 감사드린다”면서 “우리 제약산업계는 앞으로도 기술 및 품질 혁신에 만전을 기해 해외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논평 #베트남 #한국 #의약품 #입찰등급 #2그룹 #환영 #식품의약품안전처 #공공입찰 #공공의료시설 #외교 #성과 #아세안 #글로벌시장 #이의경처장 #하향조정 #GMP #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