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복강경 췌-십이지장 절제술, 개복과 동일 효과"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7-24 11:44  | 수정 : 2019-07-24 11:44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연세암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복강경을 이용한 췌-십이지장 절제술이 개복 수술과 동등한 수술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의료진에 의해 발표됐다.

 

연세암병원은 강창무 췌장담도암센터 교수팀이 복강경을 이용한 췌-십이지장 절제술 104례의 임상경험을 분석한 결과를 복강경을 이용한 췌-십이지장 절제술이 기존 개복 수술과 동등한 수술 효과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췌-십이지장 절제술은 우리 몸의 담도와 췌장관이 십이지장에서 만나는 팽대부 주변에 생기는 악성 및 경계성 종양에서 시행되는 표준 술식이다. 하지만 이 수술은 췌장과 십이지장 주변의 복잡한 해부학 구조로 수술이 까다로우며 종양 절제 후 남아 있는 잔존 췌장과 담도 그리고 소화기관을 다시 정교하게 재건해야 하는 고난도 수술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복강경 췌-십이지장 절제술에 대한 대규모 임상 경험을 발표한 의료 기관은 많지 않다.

 

강창무 교수팀은 2012년 9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연세암병원에서 췌-십이지장 절제술을 받은 217명의 환자(기존 개복 수술 113명, 복강경을 이용해 수술 104명)를 분석해 복강경을 이용한 췌-십이지장 절제술의 안전성과 타당성을 분석했다.

 

1:1 성향 점수 매칭 분석(1:1 propensity score-matched analysis)을 통해 인구통계학적 자료와 수술 결과를 후향적으로 분석했으며 100건 이상의 이전 연구 결과도 검토했다.

 

출혈(Blood loss) 부분에서는 복강경 수술은 244.7mL, 개복 수술은 548.1mL로, 복강경 수술은 작은 상처만으로도 출혈이 적은 수술이 가능했다. 다른 부분에서는 동등한 효과를 보였다. 수술적 완치 정도를 판단하는 근치적 치료율은 복강경 96.2%, 개복 99.1%를 나타냈다.

 

수술 후 췌장 누공 합병증(Postoperative Pancreatic Fistula)은 복강경 13.5%, 개복 18.8%를 나타냈다. 재입원율은 복강경 5.8%, 개복 8%, 수술 후 입원 기간은 복강경 18.3일, 개복 17.9일로 비슷한 수치를 나타냈다. 두 그룹 간에 30일과 90일 사망률에는 차이가 없었다.

 

강창무 연세암병원 췌장담도암센터 교수
사진=연세암병원

강창무 교수는 “복강경 췌-십이지장 절제술에 적합한 환자들에 있어서 이 수술은 기존 개복수술과 동등한 수술 효과를 보이면서 미세침습적 수술의 장점인 작은 흉터, 통증 경감, 빠른 회복, 출혈량의 감소 등의 효과를 살릴 수 있다”라며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은 팽대부 주위에 악성 및 경계성 종양 병변을 가진 환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창무 교수팀은 로봇수술을 포함해 현재 200례 이상의 미세침습적(복강경 및 로봇을 이용한) 췌-십이지장 절제술을 활발히 시행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형 수술 로봇인 ‘레보-아이’를 이용한 췌-십이지장 절제술도 곧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미세침습적 수술 관련 연구를 전문으로 다루는 국제학술지 < Surgical Endoscopy >온라인판에 8일 게재했다.

 

 

****** 아래는 논문 원본 일부 발췌본. (Downloaded from Surgical Endoscopy)

 

 

The Yonsei experience of 104 laparoscopic pancreaticoduodenectomies: a propensity score‑matched analysis with open pancreaticoduodenectomy

 

Sang Hyup Han, Chang Moo Kang, Ho Kyoung Hwang, Dong Sup Yoon, Woo Jung Lee

 

 

Abstract

 

 

Background

With continued technical advances in surgical instruments and growing expertise, several surgeons have performed laparoscopic pylorus preserving pancreaticoduodenectomy (L-PPPD) safely with good results, and the laparoscopic approach is being performed more frequently. We performed over 100 cases of L-PPPD and compared their outcomes to those of open PPPD (O-PPPD) using the large sample size. The aim of the present study was to evaluate the safety and feasibility of L-PPPD compared with O-PPPD.

 

Methods

From September 2012 to June 2017, PPPD was performed for 217 patients at Yonsei University Severance Hospitalby a single surgeon. Patients were divided into two groups: those who underwent O-PPPD (n=113) and those who underwent L-PPPD (n=104). We performed a 1:1 propensity score-matched (PSM) analysis and retrospectively analyzed the demographic and surgical outcomes. We also reviewed all previous studies of more than 100 cases.

 

Results

The L-PPPD group had lesser intraoperative blood loss than the O-PPPD group (548.1 ml vs. 244.7 ml; p<0.001). Both groups showed similar rates of negative resection margins (99.1% vs. 96.2%; p=0.196). Overall complication rates did not difer signifcantly between O-PPPD and L-PPPD (39.8% vs. 35.6%; p=0.519). The clinically relevant postoperative pancreatic fstula (POPF) rates in the O-PPPD and L-PPPD groups were 18.8% and 13.5%, respectively (p=0.311). There was no diference in 30- and 90-day mortality rates between the two groups (p=0.479). Similar results were obtained after PSM analysis. Conclusions L-PPPD can be a good alternative option for well-selected patients with periampullary lesions requiring PPPD

 

출처 Surgical Endoscopy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췌장담도암센터 #췌장담도 #복강경 #출혈 #미세침습수술 #췌장 #누공 #합병증 #강창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