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 도입 민관협의체 구성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7-25 08:57  | 수정 : 2019-07-25 08:5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설명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의 국내도입과 관련해 정부가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관련 논의를 시작했다.

 

정부는 23일 WHO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와 관련,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28일 국무총리 지시와 국조실장 주재 관계 차관회의 결과에 따른 조치다. 정부는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와 관련해 게임계 우려를 최소화하면서 건전한 게임이용 문화를 정착시킬 방안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민관협의체는 의료계 3인, 게임계 3인, 법조계 2인, 시민단체 2인, 관련 전문가 4인 등 각계를 대표하는 민간위원 14명과 정부위원 8명 등 총 22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 국내 도입 문제는 충분한 대비시간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질병코드 국내 도입 여부와, 시기, 방법 등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게임이용 장애’ 질병 코드 도입 추진 배경, 질병코드의 도입 시 예상되는 사회적 영향 등에 대해 민관 협의체 주관으로 각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충분히 들을 계획이다.

 

또한 질병 코드 도입의 과학적, 객관적 근거와 관련해 의료계와 게임계가 공동으로 선행연구를 검토하는 방안도 논의키로 했다.

 

논의의 기초자료 마련을 위해 국내의 게임이용 장애에 대한 공동 실태조사도 추진할 계획이며, 구체적 연구와 조사 일정은 별도 논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yhj@healthi.kr

 

#게임 #WHO #질병코드 #민관협의체 #게임이용장애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