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광동제약 ‘AI·빅데이터’ 등 차세대 바이오벤처 투자 시동

자회사 케이디인베스트먼트 ‘여신전문금융사 승인’ 획득

김세영 기자 입력 : 2019-07-29 18:19  | 수정 : 2019-07-29 18:1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20년 광동관리본부 임원출신 모과균 케이디 대표 선임 

 

모과균 대표이사
사진=광동제약

 

[헬스앤라이프 김세영 기자] 광동제약(대표 최성원)은 자회사인 케이디인베스트먼트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여신전문금융회사 승인을 받고 본격적인 투자 활동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주 등록을 완료한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광동제약 반세기 역사의 제약, 헬스케어 산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AI, 빅데이터, ICT 등 접목된 차세대 성장산업 투자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광동제약은 지난 5월 자본금 200억원 출자로 케이디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향후 성장성 높은 신기술 사업자 등을 선별해 양질의 자금조달은 물론, 경영 및 기술지도가 포함된 전문 경영서비스도 제공한다. 산업계는 이 같은 투자활동을 통해 국내외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투자 및 재무분야 경험이 풍부한 인력들을 영입해 경영관리본부와 투자운영본부를 구성했다.

 

서울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모과균(사진) 대표이사가 대표적이다. 모과균 대표는 20여년 간 광동제약 관리본부 임원을 맡으면서 기획과 재무분야에 기틀을 다진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광동제약의 상위제약사 안착에 기여한 것은 물론 다수의 바이오벤처사에 성공적인 투자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다.

 

한편 투자운영본부를 이끌게 된 최재원 상무는 1999년부터 IMM인베스트먼트 벤처투자의 대표 펀드매니저로 ICT 벤처기업들에 대한 노하우를 가진 인물이다. 특히 최근에는 디지털 미디어 및 마케팅 벤처기업,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 투자 및 자문을 담당하며 주목 받았다.


ksy1236@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세영기자 #광동제약 #최성원 #자회사 #케이디인베스트먼트 #금융위원회 #여신전문금융회사 #승인 #투자활동 #헬스케어 #AI #빅데이터 #ICT #차세대 #성장산업 #신기술 #자금조달 #전문경영서비스 #모과균 #대표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