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12일부터 신포괄수가 자료제출 사전점검서비스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8-06 19:59  | 수정 : 2019-08-06 19:5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신포괄수가 자료제출 사전점검서비스’가 오는 12일부터 시작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신포괄 시범사업 참여병원이 수가 산출 자료를 병원에서 코드, 단가, 중복 등 정확성 여부를 미리 점검 후 제출 가능하도록 하는 '신포괄수가 자료제출 산전점검서비스'를 시작한다.

 

신포괄지불제도란 입원기간동안 발생한 입원료, 처치 등 진료에 필요한 기본적인 서비스는 포괄수가로 묶고, 의사의 수술, 시술 등은 행위별 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이다.

 

신포괄지불제도 시범사업은 현재 공공병원 44개소, 민간병원 24개소 등 68개 병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내년 1월부터 31개 병원이 신규 참여할 예정이다.

 

참여병원은 신포괄수가 산출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자료를 미ㅣㅣ년 3월과 9월 두차례 제출한다.  여기엔 입원 일자별 진료내역, 비급여 자료 등이 포함된다.

 

심평원은 제출받은 자료에 데이터 오류나 누락이 확인되면 반송 처리 및 보완과정을 통해 점검한다.

 

기한 내 자료제출 여부와 자료 정확도가 인센티브에 반영되므로 참여병원은 자료 제출에 대한 부담이 있다.

 

심평원은 참여병원이 자료제출 전 데이터 자체점검을 통해 오류건을 확인하고 수정 보완해 정확한 자료 제출이 가능하도록 사전점검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사전점검 항목은 행위․ 약제․ 치료재료 구분, 급여여부, 코드 기재누락 및 착오 등 전산점검 117항목 전체가 대상이다.

 

심평원 공진선 포괄수가실장은 “신포괄 참여병원은 주기적으로 많은 자료제출을 해야 해서 업무 부담이 컸다"며 "신포괄 사전점검서비스를 이용하면 수가산출 데이터 정확도가 높아지고 반송과 보완과정이 생략돼 적기 제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yhj@healthi.kr

 

#심평원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사전점검서비스 #공진선실장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