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간협 “중소병원, 간호보조인력 보상체계 요구는 간호등급제 역행”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09 14:59  | 수정 : 2019-08-09 14:5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간호인력 값싸게 쓰려는 의도... 2.4배 차이 임금과 근로환경 개선엔 외면"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대한중소병원협회가 간호보조인력 보상체계 마련을 정부에 요구한 것과 관련해 간호사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간호협회는 8일 성명을 통해 “대한중소병원협회의 요구는 우리나라 간호인력이 처한 현 상황을 도외시하고 간호등급제 개선 취지에도 전면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간호협회는 “정부가 간호등급 신고제를 개선하려고 나선 것은 중소병원들이 시장논리만을 앞세워 간호인력에 대한 처우는 개선하지 않은 채 간호사가 없다는 주장만 되풀이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들은 “정부는 중소병원협회의 요청으로 지난 10년 간 간호대학 입학정원을 매년 증원해 2009년 1만2500여명에서 현재 2만4500여명으로 두 배나 급증했다”면서 “그럼에도 간호등급제를 통해 간호사 현황을 신고하지 않거나 최저등급인 병원이 73%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주된 원인은 2.4배에 달하는 대형병원과의 임금격차와 간호사를 전문직으로 대우하지 않는 조직문화의 미성숙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간호협회는 “중소병원협회의 요구처럼 간호보조인력에 대한 별도의 보상체계가 마련된다면 간호등급제 도입 본래 취지는 사라질 것”이라며 “환자가 당연히 누려야 할 질 높은 안전한 간호도 보장 받을 수 없게 될 뿐만 아니라 비전문인력으로 채워진 간호서비스 체계로 인해 환자들은 중소병원을 외면하고 기피하는 현상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중소병원협회는 그런 요구가 아니라 간호사들을 유인할 수 있는 합당한 처우와 근로환경 개선에 솔선수범하고 간호등급제 본래의 기능이 작동하도록 정상화하는 데 적극 협력해야 한다”며 “그럴 때만이 국민들로부터 안전한 진료와 질 높은 서비스로써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대한간호협회 #중소병원협회 #간호대학 #입학정원 #간호보조인력 #별도 #보상체계 #간호등급제 #정부 #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