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 원데이 클리닉 개설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12 11:21  | 수정 : 2019-08-12 11:21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경희대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센터장 김효종)가 내달 5일부터 원데이(1-DAY) 클리닉을 운영한다.

 

경희대병원에 따르면 원데이(1-DAY) 클리닉은 환자 군의 호발 연령대에 주목해 시간에 쫒겨 여러번 병원 방문하는 것에 진료 부담을 느끼면서 진단이 늦어질 수 있는 학생·직장인 등을 위해 마련됐다.

 

매년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염증성장질환은 궤양성대장염과 크론병으로 완화와 재발이 반복되는 만성질환이다. 모든 연령대에서나 발생할 수 있지만, 20~40대 젊은 연령층의 비중이 유독 높다.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창균 교수는 “조기 진단과 올바른 치료는 합병증을 최소화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필수조건이지만 20~40대 젊은 층은 학업과 직장생활로 인해 진단 및 진료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원데이(1-DAY) 클리닉은 ▲궤양성대장염, 크론병의 증상이 있었으나 아직 검사를 받지 못한 경우 ▲외부병원 검사에서 의심소견이 있다고 들은 경우 ▲치료법이나 질환과 관련된 자문을 구하고자 하는 경우 ▲‘신약임상시험’ 상담을 원하는 경우 등 신환·초진환자를 대상으로 진료·검사, 치료계획 수립을 당일에 제공한다.

 

경희대병원 김효종 염증성장질환센터장은 “최소 3회 방문을 하루로 단축해 진료에 대한 환자의 부담감을 최소화하고, 편의를 극대화하고자 개설하게 됐다”며 “염증성장질환의 조기 진단과 올바른 치료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장 #이창균 #소화기내과 #궤양성대장염 #크론병 #신약임상시험 #원데이클리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