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연구] 전립선암, 호르몬치료보다 수술이 생존율 높다

수술이 사망위험 3.42배 낮아... 75세 이상 고령층도 동일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20 10:49  | 수정 : 2019-08-20 10:4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전립선암 치료에 있어 수술치료가 호르몬치료보다 생존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의료진에 의해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비뇨의학과 이지열, 하유신 교수팀이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전립선암 환자 4538명을 대상으로 수술치료 환자와 호르몬치료 환자의 사망 위험률을 비교 분석한 연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연구 결과 수술치료군의 5년 생존율은 92.4%, 호르몬치료군은 77.7%로 분석됐다. 호르몬치료 환자의 사망 위험률은 수술치료 환자보다 3.42배 높았다.

 

연구팀이 병기(국한, 국소 침범)와 연령(75세 미만, 75세 이상)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에서도 동일하게 호르몬치료군이 수술치료군보다 사망 위험률이 컸다. 특히 75세 이상 고령의 진행성 전립선암에서도 오히려 수술 치료의 사망 위험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치료군별 부작용 발생 분석을 통해 호르몬치료 환자들에게 심근경색 등의 심뇌혈관 질환과 골다공증 등 생존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부작용 위험도가 1.6배 이상 증가한다는 점과 부작용에 의한 추가치료 발생 위험도가 3.2배 이상 증가한다는 점은 이번 연구 결과를 뒷받침하고 있다.

 

이지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립선암 치료에 있어 적극적인 수술 치료를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임상 근거를 제시할 수 있고 특히 아시아인들을 대상으로 전립선암의 새로운 치료 권고안을 제시할 수 있는 중요 자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유신 교수는 "75세 이상의 고령 환자와 3기 이상의 진행성 전립선암에서도 수술 치료의 생존율이 높아 공격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지원하는 '전립선암 환자에서 수술치료와 호르몬치료의 성과연구'로 진행됐으며 국제학술지 <미국 국립 통합 암네트워크 저널(JNCCN, JOURNAL OF THE 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 5월호에 게재됐다. 또한 대한전립선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지열, 하유신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아래는 논문 원본 일부 발췌본(Downloaded from JNCCN)

 

Is Primary Androgen Deprivation Therapy a Suitable Option for Asian Patients With Prostate Cancer Compared With Radical Prostatectomy?

 

U-Syn Ha, Jin Bong Choi, Jung Im Shim, Minjoo Kang, Eunjung Park, Shinhee Kang, Jooyeon Park, Jangmi Yang, Insun Choi , Jeonghoon Ahn, Cheol Kwak, Chang Wook Jeong, Choung Soo Kim, Seok-Soo Byun , Seong Il Seo , Hyun Moo Lee , Seung-Ju Lee , Seung Hwan Lee , Byung Ha Chung and Ji Youl Lee

 

 

Abstract

 

Background: We conducted a comparative survival analysis between primary androgen deprivation therapy (PADT) and radical prostatectomy (RP) based on nationwide Korean population data that included all patients with prostate cancer. Materials and Methods: This study enrolled 4,538 patients with prostate cancer from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NHIS) database linked with Korean Central Cancer Registry data who were treated with PADT or RP between January 1, 2007, and December 31, 2014. Kaplan-Meier and multivariate survival analyses stratified by stage (localized and locally advanced) and age (<75 and ≥75 years) were performed using a Cox proportional hazards model to evaluate treatment effects. Results: Among 18,403 patients from the NHIS database diagnosed with prostate cancer during the study period, 4,538 satisfied inclusion criteria and were included in the analyses. Of these, 3,136 and 1,402 patients underwent RP or received PADT, respectively. Risk of death was significantly increased for patients who received PADT compared with those who underwent RP in the propensity score–matched cohort. In subgroup analyses stratified by stage and age, in every subgroup, patients who received PADT had a significantly increased risk of death compared with those who underwent RP. In particular, a much greater risk was observed for patients with locally advanced prostate cancer. Conclusions: Based on a nationwide survival analysis of nonmetastatic prostate cancer, this study provides valuable clinical implications that favor RP over PDAT for treatment of Asian populations. However, the possibility that survival differences have been overestimated due to not accounting for potential confounding characteristics must be considered.

 

※ 출처 JNCCN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jnccn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지열 #하유신 #전립선암 #수술치료 #호르몬치료 #사망위험률 #합병증 #암 #전립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