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학회/학술/연구

[연구] “위식도 역류질환, 수술이 약물치료보다 안전”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20 18:22  | 수정 : 2019-08-20 18:2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자료=중앙대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위식도 역류질환의 치료에 있어 수술이 약물 치료보다 효과가 우수하고 완치도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중앙대병원(병원장 이한준)은 외과 박중민 교수팀이 위식도 역류 질환에 대한 복강경 항역류수술의 다기관 전향적 연구논문 통해 위식도 역류질환의 치료에서 수술 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20일 밝혔다.

 

위식도역류질환은 완치가 힘들다. 약물치료를 대신한 ‘복강경 항역류수술(Laparoscopic Nissen Fundoplication, 복강경 위저추벽성형술)’이 근본적인 치료법으로 제시된 것 역시 최근 일은 아니다. 문제는 지금까지 수술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국내 대부분의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이 수술은 아예 접고 약물 치료에만 의존해온 게 사실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2016년 위식도역류질환 환자 중 342명만이 항역류수술을 받은 반면에 같은 기간 약 310만 명이 고용량의 장기간 약물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중민 교수팀은 지난해 상반기 중앙대병원을 비롯, 고대안암병원, 인천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아주대병원 등 국내 5개 대학병원에서 항역류수술을 받은 51명의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수술 전과 수술 후 3개월간 위식도 역류질환의 가슴쓰림, 위산역류, 삼킴장애, 비전형적 증상 및 수술 합병증, 삶의 질 등을 평가하고, 수술 받기 전에 약물치료를 받고 있을 때와 비교해 수술치료의 효과와 타당성을 평가했다.

 

그 결과 복강경 360도 위저추벽성형술을 통한 항역류수술 환자 모두 합병증은 없는 가운데, 대다수인 97%(완치 87.9%, 부분개선 9.1%)가 수술 후 3개월 뒤 위식도 역류질환의 전형적인 증상인 가슴쓰림 증상이 완전히 없어지거나 개선됐으며 위산 역류 증상도 94.3%(완치 82.9%, 부분개선 11.4%)가 해소됐다.

박중민 중앙대병원 외과 교수
사진=중앙대병원

 

또한, 비전형적 식도외 증상인 목에서 느끼는 이물감이나 만성기침 등의 증상도 81.9%(완치 45.5%, 부분개선 36.4%)가 개선됐다.

 

수술 후 부작용인 삼킴장애의 경우 수술 직후에는 72.5%에서 나타났으나 3개월 뒤에는 18.5%에서만 나타났다. 심한 삼킴장애는 한 명도 없었다.

 

박중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항역류수술이 약물치료를 대신해 위식도역류질환에 대한 증상 개선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입증됐다”며 “위식도역류질환 환자 중에서 약물치료에도 효과가 없는 경우 수술을 통해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위식도역류질환의 치료에서 수술 치료와 약물 치료의 효과와 안전성, 그리고 경제성 평가에 대한 보건복지부 연구과제로 진행됐으며 국제학술지 <대한소화기기능성질환·운동학회 국제학술지(JNM)> 7월호에 게재됐다.

 

 

 

****** 아래는 논문 원본 일부 발췌본(Downloaded from JNM)

 

Multicenter Prospective Study of Laparoscopic Nissen Fundoplication for Gastroesophageal Reflux Disease in Korea

 

Sungsoo Park, Joong-Min Park, Jin-Jo Kim, In-Seob Lee, Sang-Uk Han, Kyung Won Seo, and Jin Won Kwon

 

 

Abstract

 

Backgrounds/Aims

This multicenter study aims to evaluate the effect and feasibility of anti-reflux surgery compared with medical treatment for gastroesophageal reflux disease (GERD).

 

Methods

Patients with GERD who were undergoing medical treatment with proton pump inhibitors for more than 8 weeks and those who were scheduled to undergo anti-reflux surgery were enrolled. Efficacy of pre-operative medical treatment was evaluated retrospectively and effect of anti-reflux surgery was prospectively evaluated at 1 week and 3 months after surgery. Quality of life (QOL) was also investigated before and after surgery.

 

Results

Between February and October 2018, 51 patients underwent laparoscopic Nissen fundoplication for treating GERD at 5 hospitals in Korea. Thirty-four patients (66.7%) showed poor proton pump inhibitor response. At 3 months after surgery, heartburn was completely resolved in 87.9% patients and partially improved in 9.1%. Acid regurgitation was completely resolved in 82.9% and partially improved in 11.4%. Atypical extraesophageal symptoms were completely controlled in 45.5% and partially controlled in 36.4%. GERD-related QOL scores at 1 week after surgery significantly improved compared with pre-operative scores. There was no difference in GERD-related QOL scores between 1 week and 3 months after surgery. General QOL measured with European QOL-5 dimensions and health-related QOL instrument with 8 items significantly improved after anti-reflux surgery. Satisfaction with treatment was significantly higher after surgery than before surgery (72.5% vs 11.8%, P < 0.001).

 

Conclusion

Anti-reflux surgery improved GERD symptoms and QOL in patients. Anti-reflux surgery is an effective treatment option compared with medical treatment for GERD patients selected for surgical treatment.

 

※출처   JNM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중앙대병원 #jnm #수술 #약물치료  #역류질환 #위식도 #국민건강보험 #완치 #가슴쓰림 #대한소화기기능성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