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의료인/병원

연세대 보건대학원, 26일 블록체인 학술 세미나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20 19:23  | 수정 : 2019-08-20 19:23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연세의료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연세대 보건대학원은 오는 26일 연세대 백양누리 홀에서 블록체인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람다256 및 ㈜투비코와 공동으로 ‘보건의료연구와 블록체인’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보건의료 전문가와 산업관계자들이 모여 헬스케어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건강관리와 질병 예측을 위해서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원종욱 보건대학원장은 “연세대 보건대학원은 지난해 ‘블록체인과 의료’라는 주제의 고위자 과정 개설을 통해 의료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적 가치를 발견했다”면서 “이번 세미나는 의료와 블록체인의 실질적인 융합연구를 위한 첫발을 내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첫번째 발표자인 보건대학원 지선하 교수는 수년간 유전체 연구와 코호트 연구를 통해 다양한 질병예방과 건강관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역학 전문가로서 국내외 코호트 연구와 바이오뱅크 현황을 발표한다.

 

지선하 교수 연구팀은 2005~2010년 서울시가 지원한 대사증후군 연구 사업단 운영을 통해 약 19만 명의 100만 개 유전체 시료를 확보한 바이오 뱅크를 설립하고, 국립암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공동연구로 매년 각종 암, 심뇌혈관질환, 치매, 만성 콩팥병, 당뇨병 등의 방대한 질환 발생 정보를 통해 질병 발생의 원인과 신규 바이오마커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연구팀은 최근 의료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전문기업인 ㈜투비코와 추가적인 R&D 계약을 체결해 보유한 데이터의 관리·분석 한계를 신기술 도입으로 개선하고 있다. ㈜투비코는 해당 연구팀의 유전자 검사를 통한 빅데이터를 블록체인으로 보관 및 관리하고,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의 분석기법을 제공해 연구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투비코 김호 대표는 실무를 토대로 한 발표를 통해  경험을 나눌 예정이다.

 

또한 루니버스를 운영하는 람다256의 정권호 팀장이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프로젝트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며, 그레이드헬스체인 이형주 대표가 ‘코호트 데이터 활용 프로젝트: 보험과 건강등급’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할 예정이다.

 

지선하 교수는 “이번 세미나는 건강관리와 질병 예측을 포함한 예방의학적 연구 관점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가능성과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며 “많은 헬스케어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데이터 수집·거래를 위한 사업 모델보다 ‘헬스케어’의 궁극적인 목적을 고려한 장기적인 방향성을 설정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세브란스병원 #연세대 #보건대학원 #블록체인 #의료 #지선하 #빅데이터 #바이오뱅크 #국립암센터 #심뇌혈관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