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 수술 중 방사선 치료 500례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21 15:48  | 수정 : 2019-08-21 15:48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지난 19일 유방암 수술 중 방사선 치료(IORT) 첫 시행 이후 5년 여 만에 500례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IORT는 일반적으로 수술 후 시행하던 방사선 치료를 수술 중 수술실에서 시행하는 치료법으로 국내에서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가 최초로 시행했다.

 

유방암 IORT의 경우 기존 방사선 치료 기간보다 1~2주 정도 치료 기간이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 또 최근 강남세브란스병원 유방암센터 정준 교수(유방외과) 연구팀은 한국인을 대상으로 유방암 IORT가 기존 방사선 치료에 비해 안정성에 차이가 없다는 것을 입증한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이익재 교수는 “유방암에 이어 대장암, 췌장암 등 IORT의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객관적인 데이터와 연구를 통해 신의료기술 지정 등 보편적인 치료법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유방암 #대장암 #췌장암 #IORT #방사선 #종양 #암 #500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