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아토피피부염, 소아청소년 '줄고' 청년 '늘고'

한림대동탄성심병원 배유인 교수팀, 2014∼2018년 심평원 빅데이터 분석결과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28 10:39  | 수정 : 2019-08-28 10:39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사진=123RF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지난 5년간 영유아 및 청소년의 아토피피부염 발생은 감소했지만 20대 이상 성인은 오히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피부과 배유인·박경훈 교수팀은 2014∼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빅데이터를 활용해 아토피피부염 경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5년간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수는 2014년 98만4064명에서 2018년 95만3361명으로 3%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20세 미만에서는 환자수가 감소했고 20세 이상에서는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연령별 아토피피부염 환자수 변화
자료=한림대동탄성심병원

 

0∼9세 환자는 2014년 44만8082명에서 2018년 36만3031명으로 18.9% 감소했으며, 10∼19세는 18만4519명에서 17만848명으로 7.4% 줄었다. 반면 20세 이상은 35만8956명에서 42만8210명으로 19% 증가했다.

 

배유인 한림대동탄성심병원 피부과 교수
사진=한림대동탄성심병원

20세 이상 환자 증가율을 연령별로 보면 80대 이상이 56.6%로 증가 폭이 가장 컸고 ▲60∼69세 30.9% ▲20∼29세 25.2% ▲70∼79세 22.9% ▲40∼49세 12.1% ▲50∼59세 11.1% ▲30∼39세 9.8% 순으로 나타났다.

 

배유인 교수는 "소아와 청소년의 경우 인구 감소뿐 아니라 부모의 관심과 지속적인 관리로 환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반면 성인은 직장 및 가사 등으로 적절한 치료와 관리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고 주변 환경개선이 쉽지 않아 환자가 지속해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증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완치가 쉽지 않고 재발률도 낮지 않아 상당한 고통을 받고 있다"면서 "의료환경 개선과 사회생활 유지에 대한 사회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동탄성심병원 #한림대 #배유인 #피부과 #성인 #아토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