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서울대병원, 뇌졸중 재활치료 가상현실 프로그램 개발

김성화 기자ksh2@healthi.kr 입력 : 2019-08-29 13:55  | 수정 : 2019-08-29 13:55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완전몰입형 가상현실 재활프로그램
사진=서울대병원

 

[헬스앤라이프 김성화 기자]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서한길 교수팀과 ㈜테크빌리지는 완전몰입형 가상현실 재활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현재 타당성조사를 마무리했으며 향후 뇌졸중 환자 상지재활치료에 직접 활용될 예정이다.

 

뇌는 경험, 자극에 의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는 ‘가소성’이 있어 재활치료를 통해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다. 가상현실치료는 기존 재활치료보다 뇌 가소성에 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돼 가상현실의 개념이 생겨난 이래 꾸준히 연구됐다.

 

서한길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사진=서울대병원

연구팀은 상지기능에 이상이 있는 뇌졸중 환자 9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시험했다. 참가자는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를 착용하고 주당 2~3회, 총 10회의 재활훈련을 진행했다. 환자는 손에 착용한 컨트롤러를 이용해 가상현실 속에서 망치질, 공 잡기, 컵 따르기, 거품방울 만지기, 실로폰 치기 총 5가지 과제를 수행했다.

 

훈련 후 상지기능을 평가하는 ARAT, BBT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환자의 상태가  눈에 띄게 향상됐다. 환자의 만족도도 8개 항목(증상개선정도, 흥미, 동기, 어려움, 불편함, 불안함, 훈련지속희망의사, 전반적 만족도, 가상현실 치료에 대한 기대감)에서 10점 만점에 평균 7점으로 높은 편이었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부작용이 없어 가상현실이 실제 치료에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서한길 교수는 “가상현실을 활용한 뇌졸중 환자의 상지기능 재활프로그램은 중대한 부작용이 없고 환자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확인했다”며 “무작위 대조군 임상시험 등 기존 재활치료와 비교한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ksh2@healthi.kr

 

#헬스앤라이프 #김성화기자 #재활의학과 #테크빌리지 #완전몰입형 #가상현실 #재활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