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정책

심평원, DUR 중복처방 사유기재 대상 확대

윤혜진 기자 입력 : 2019-08-29 13:52  | 수정 : 2019-08-29 13:52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헬스앤라이프 윤혜진 기자] 중복 처방·조제 시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rug Utilization Review, DUR)에 사유를 기재해야 하는 대상이 내달부터 전체 효능군으로 확대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9일 “모든 효능군을 대상으로 일시에 사유기재 적용 시 혼란 등이 예상돼 일부 효능군에 대해 우선 적용해왔으나 내달 2일부터는 전체 효능군을 대상으로 사유기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효능군 중복점검에 포함돼 사유기재가 의무화되는 효능군은 해열진통소염제 59개를 포함해 ▲지질저하제 17개 ▲최면진정제 10개 ▲혈압강하작용 의약품 87개 ▲마약류 아편유사제 18개 ▲정신신경용제 68개 ▲호흡기관용약 74개다.

 

세부 추진계획에 따르면 외래 원외·원내 처방 및 조제, 퇴원약 처방·조제, 약국의 처방전에 따른 조제 및 직접 조제는 동일의사 31일 이상 중복일 경우, 다른 의사 간 처방은 1일 이상 중복 시 사유 기재 팝업창이 뜬다.

 

또 입원진료 처방 및 원내 조제의 경우, 다른 요양기관 간 처방이 1일 이상 중복일 경우 사유를 기재해야 한다. 

 

반면 입원환자의 동일기관내 입원 처방 및 원내 조제 간 중복일 경우는 제외된다. 입원진료 처방 및 원내 조제와 해당 입원의 퇴원약 처방·원내 조제 간 중복일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제외된다.

 

한편 의·약학적 사유로 부득이하게 처방·조제 시에는 예외 사유를 기재하도록 했다.

 

다만 마약류 의약품을 제외한 1~2일 효능군 중복인 경우 처방·조제 사유 기재 생략이 가능하다.

 

심평원 측은 “효능군 중복점검 정보제공에 대한 처방․조제 사유기재를 필수 입력 항목으로 적용이 의․약사의 의약품 사용 안전주의와 의약품 적정사유를 유도해 환자안전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yhj@healthi.kr

 

#심사평가원 #심평원 #김승택원장 #DUR #중복처방 #헬스앤라이프 #윤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