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고대 안암병원 김성은 교수팀, 폐경기 여성의 비만과 유방암 관계 증명

폐경 후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 액와림프절 전이와 상관관계 규명

오영택 기자 입력 : 2020-03-13 12:57  | 수정 : 2020-03-13 12:57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비만이 유방암 예후에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으며, 특히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는 비만이 미치는 유해한 영향의 핵심기전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폐경기 여성에서 비만과 유방암의 중요한 예후인자인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와의 관계가 세계최초로 규명되어 학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비만이 폐경기 여성에서 유방암의 발생도를 높이고 유방암 환자의 사망률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왔지만 비만의 핵심기전인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와의 관계는 밝혀진 바가 없었다. 고려대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와 박기수 교수 연구팀(김성은 교수, 박기수 교수)은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와 폐경기 유방암 여성의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와의 관계를 규명했다.

 

연구팀이 수술 전 PET/CT검사를 시행한 유방암 수술환자 173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폐경기 유방암 여성에서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가 높을수록 유방암의 생존율이나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중요한 예후인자인 겨드랑이 림프절 전이가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김성은교수(왼쪽), 박기수교수(오른쪽)

 

 

김성은 교수는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는 핵의학적 영상 방법인 양전자방출단층촬영 (PET/CT)을 통해 평가할 수 있는데, 이번 연구는 폐경기 여성에서 급증하고 있는 비만과 유방암의 관계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며 “향후 폐경기 유방암 여성에서 진단 및 치료 효과 예측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연구 ‘Visceral fat metabolic activity evaluated by preoperative 18F-FDG PET/CT significantly affects axillary lymph node metastasis in postmenopausal luminal breast cancer’는 국제적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 (Scientific Report) 최근호에 게재되며 국제학계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헬스앤라이프 오영택 기자]
press@healthi.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