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홈아이콘  >  이슈  >  제약/바이오

한독 ‘케토톱’, ‘붙이는 통증 전문가’ 신규 광고 캠페인 전개

붙이는 통증 전문가를 주요 메시지로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1위 브랜드 위상 강조

조수빈 기자 입력 : 2020-09-17 09:48  | 수정 : 2020-09-17 09:48

네이버 페이스북 밴드 구글 트위터 핀터레스트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링크 인쇄 다운로드 확대 축소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백진기)의 국내 1위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성분명: 케토프로펜)’이 국민 배우 고두심을 모델로 신규 광고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번 광고는 ‘붙이는 통증 전문가’를 주요 메시지로 케토톱의 다양한 제품 라인을 소개하며 붙이는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1위 브랜드의 위상을 강조했다.

 

광고에서 고두심은 남들 눈에는 그저 통증일 뿐이지만 당신에겐 멈출 수 없는 일상이라며, 일상을 멈출 수 없다면 통증을 멈추게 하라고 말한다. 아파도 육아를 대신할 수 없는 주부, 아파도 해내고 싶은 열정을 가진 청년, 아파도 지켜야 할 가정이 있는 아버지, 아파도 쉴 수 없는 소상공인 등 매일 크고 작은 통증이 있지만 일상을 멈출 수 없는 사람들의 모습을 감성적인 소구로 표현했다. 한편, 가정을 책임지는 아버지의 스토리에는 실제 ‘케토톱’ 담당자와 딸이 함께 출연했다.

 

한독 일반의약품 사업실 김미연 상무는 “그 동안 케토톱은 통증의 원인인 염증을 캐내라는 광고 캠페인을 장기적으로 진행하며 고객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라며 “이번 광고에서는 일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통증 부위에 맞는 케토톱 제품들을 소개하며 보다 편하고 효과적인 통증 치료제임을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헬스앤라이프 조수빈 기자]
press@healthi.kr